• 최종편집 2024-04-12(금)
 

hFtggg.jpeg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부터 도심지역 온실가스를 측정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농도 특성을 연구·분석한다.


온실가스 측정망으로 대기 중 이산화탄소와 메탄을 실시간 측정해 데이터를 수집하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초자료가 된다.


제주도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전략 및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종합계획을 수립 중인 가운데, 지역 온실가스 농도 현황을 파악하고 실측 기반의 자료를 축적하면 실질적인 감축 이행 평가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도심지역에서의 측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후변화 원인물질인 온실가스는 그동안 배경지역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졌다.


상권이 밀집해 있고 인구 집중도가 높은 도심지역 온실가스 측정자료를 통해 시간대별 농도 및 변화 특성을 파악하고 대기오염물질과 배경지역 등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억 4,000만 원을 투입해 12월 제주도청 제2청사 옥상에 온실가스 측정망을 신설했다.


측정망을 통해 확보한 자료는 매월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공개돼 누구나 도심 온실가스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주도는 도민건강 보호를 위해 대기환경측정망을 구축하고 대기질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


제주지역에는 온실가스 측정망 외 총 12개소(도시대기측정소 11, 도로변측정소 1)의 측정소가 있으며, 24시간 대기오염경보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상시 고농도 대기오염 모니터링을 기반으로 미세먼지, 오존 등의 경보제도 운영 중이다.


현근탁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도심지역 온실가스 측정망 도입으로 분석자료를 확보함으로써 온실가스 관련 정책 수립과 탄소 중립에 대한 도민 인식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주가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보건환경연구원, 도심지역 온실가스 측정망 신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