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cd9c3c30-c839-496c-be43-946ffc1d6fae.jpg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의료웰니스를 핵심 콘텐츠로 한 전세기 상품이 만들어져 외국인 관광객 150여 명이 입도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몽골 시장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등을 포함한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을 개발해 첫 관광객이 입도했다고 밝혔다.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한 150여 명은 도내 4개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일정을 포함해 곶자왈과 허브동산 등 추천 웰니스 관광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건강검진 기관은 제주한라병원, 제주한국병원, 중앙병원, 위(WE)병원 등이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무사증 제도 재개와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에 대비해 장기 체류형 고부가가치 상품 개발을 위한 의료웰니스 상품 개발을 추진했으며, 지난 4월부터 두 차례에 걸쳐 현지 여행업계와 미디어, 인플루언서 등을 초청하는 팸투어를 진행해 상품을 개발했다.


몽골은 무사증 입국 대상 국가로 팬데믹 이전 지속적으로 전세기를 유치해 온 시장으로, 이번 전세기를 시작으로 9월까지 총 5편의 전세기를 통해 의료웰니스 관광객을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몽골 전세기 운항은 2017년 3편, 2018년 2편, 2019년 4편 등이었다.


한편 제주관광광사와 한국관광공사는 22일 오전 도내 첫 의료웰니스 전세기를 이용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주목받고 있는 의료웰니스 콘텐츠를 활용한 첫 전세기 상품이 제주관광의 질적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제주가 가진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50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첫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 입도 ... 몽골 의료웰니스 관광객 150명 도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