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월)
 

20180525104215_1216016_1200_689.jpg

 

"새해에도 레드바이오(Red Bio)에 대한 기술개발과 투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7일 ‘21년 이슈 및 성과, ’22년 전망 및 과제에 대해 국내 주요 레드바이오 기업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바이오협회는 이날 발표한 자료에서 '2021년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로 레드바이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한 해'였다고 강조하고, '전 세계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경쟁적으로 투자했다'고 분석했다. 


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지난 한해 동안 세계 대부분 국가들이 국가 차원의 치료제 및 백신 주권 확보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많은 제약사가 백신 개발 투자에 박차를 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의 게임 체인저로 화이자가 절대 강자로 부상했으며, 글로벌 공급망 취약성에 대한 해결이 모든 국가의 정책 우선순위가 되었다.

 

국내에서도 레드바이오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집중된 한 해로 평가됐다. CJ그룹이 제약산업으로 재진출했고, 삼성, SK, LG 등 대기업의 레드바이오 분야 투자가 확대됐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백신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백신 개발 투자에 박차를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녹십자랩셀, 레고켐바이오, 알테오젠 등 바이오기업들이 대규모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보여 주었으며,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분야에서 국내 위상이 더 높아진 해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K-바이오 랩허브 구축, 백신 인력양성, 바이오 소부장 국산화 등 국내 레드바이오 산업 생태계 조성에 시동을 건 한 해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에서 1년도 되지 않아 긴급사용 승인을 받음에 따라 자칫 신약개발이 2~3년 정도면 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는 것을 경계가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22년은 모달리티 확장 본격화 전망, 국내 가이드라인 준비 부족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2022년에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레드바이오의 중요성과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고, 미래 성장동력으로 레드바이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국가와 기업이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세포 유전자치료제, 항체약물접합체(ADC), 엑소좀, 마이크로바이옴 등으로 모달리티가 본격적으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협회는 바이오의약품 CDMO 경쟁 구도와 국내 관련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검증할 수 있는 해가 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다만 국내는 엑소좀, 마이크로바이옴 등 신규 모달리티 관련 인허가 가이드라인 준비가 부족하고, 코로나19로 분산형임상, 원격의료, 디지털치료제 등에 대한 환경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감염병 R&D에 대한 리스크가 여전히 크게 존재하는 상황인 점을 감안, 팬데믹과 같이 실패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대해서는 성공불융자 등의 획기적인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성공불융자는 위험도가 높은 개발사업을 하려는 기업 등에게 자금을 빌려주고 사업이 실패하면 융자금 전액 또는 일부를 감면해주고 성공시에는 원리금과 함께 특별부담금을 추가 징수하는 제도다.


한편, 국내 주요 기업들은 매출에서 상품 비중이 높아 장기적인 관점에서 제품 매출 비중을 높일 수 있는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메가 펀드 조성 등을 통해 임상 3상을 추진하는 기업이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65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렌드] 레드 바이오 ... 코로나19 영향 속 '22년도 기술개발 노력과 투자 지속 전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