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30cfbb76-93d4-4980-8861-d71efe7e3ad6.jpg

 

제주테크노파크(JTP) 용암해수센터가 안전한 가공식품 생산공정을 구축하면서 제주 영세기업들의 ‘공공형’ 공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JTP 용암해수센터는 용암해수와 지역 향토자원을 활용한 제품의 가공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추출·농축 시스템과 음료시스템을 비롯해 식품가공에 필요한 생산시설을 구축했다.


영세기업 비율이 많은 제주지역 제조업 환경을 고려하여 다품종 소량 생산이 가능한 주문자 생산 지원(OEM) 체계를 마련하고, 기술지도부터 제품 제조까지 원스톱(One-Stop) 생산지원 시스템도 갖췄다.


특히 식품안전과 건강식품에 대한 소비시장 흐름을 반영하여 최근 과채 음료 및 주스, 액상차, 혼합음료 등에 대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과 유기농 농축산물을 사용한 가공식품 제조를 위한 무농약 원료 가공식품 인증을 획득해 안전하고 과학적인 위생관리 수준을 높였다.


그 결과, OEM 방식을 통한 기업 생산지원이 2019년 4건, 2020년 29건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 8월말 기준으로 43건을 주문받아 전년 동기 대비 230%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일반 생산지원도 2019년 52건에서 2020년 92건으로 증가했다. 올해 역시 8월말 기준 75건에 달해 연말까지 작년 생산지원 수준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JTP 용암해수센터는 산업통산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지원하는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GMP(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 시설 인증을 획득해 건강기능식품 제품 생산지원 기반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장원국 JTP 용암해수센터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만큼 안전한 식품음료 생산공정을 유지하면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지속적인 성장세에 발맞춰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 기반을 마련하여 영세한 제주기업과 제주지역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09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JTP 용암해수센터, 제주 영세기업의 ‘공공형’ 공장으로 자리매김 ... OEM 생산 230%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